“니네가 아무리 뭐라 해도 우린 직원 절반이 억대 연봉”…KBS 수신료 인상에 이은 직원 ‘조롱글’ 논란

a7bce5cf-99dc-4910-a399-286e2ef41fde
KBS

직장인들의 대표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서 KBS 직원으로 보이는 이용자가 올린 글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31일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우리 회사 가지고 불만이 많네’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450bd97b-8f6e-4df2-9c27-22edf8854e6c
블라인드

해당 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로 빠르게 확산됐는데 해당 글에 따르면 글쓴이는 “너네가 아무리 뭐라 해도 우리 회사 정년은 보장된다. 수신료는 전기요금에 포함돼서 꼬박꼬박 내야 한다”고 서두를 뗐다.

이어 글쓴이는 “평균 연봉 1억이고 성과급 같은 건 없어서 직원 절반은 매년 1억 이상 받고 있다”고 밝히며 “제발 밖에서 우리 직원들 욕하지 말고 능력 되고 기회 되면 우리 사우님 되세요”라고 말했다.

KBS-15-EBS-2020-10-15-1
뉴스1

앞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KBS 직원 60%가 연봉 1억 원 이상을 받고 억대 연봉자 가운데 73.8%안 2,053명은 무보직”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었다.

이에 KBS는 바로 입장문을 내 “1억 원 이상 연봉자는 2020년도 연간 급여대장 기준 46.4%이며 이 비율은 2018년 51.7%에서 꾸준한 감소 추세에 있다”고 반박했다.

8-2020-10-8-1
뉴스1

이어 KBS 측은 “무보직자도 2020년도 1500여 명 수준으로 김웅 의원 주장보다도 500여 명 이상 적다”고 덧붙여 해명했다.

한편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인성은 안 보고 뽑냐” “국민청원해서 폐지시켰으면 좋겠다” “46%가 연봉 1억이라는 것도 충격인데” “차라리 주작이었으면”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dbd5df26-f33d-47de-a746-7fa49e4d48cd
KBS /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