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는 일본군 성노예 아닌 매춘업” 하버드대 교수 논문 발표에 국내 누리꾼 ‘분노’

1-1
존 마크 램자이어 하버드대 교수 / 하버드대학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우리나라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포함해 일본의 종군위안부는 성매매를 강제당한 성노예가 아니었다는 논문을 발표했다.

존 마크 램자이어 하버드대 교수는 3월 간행될 예정인 ‘인터내셔널 리뷰 오브 로 앤드 이코노믹스 제65권에 ‘태평양전쟁 당시 성(性) 계약’이라는 제목의 논문을 게재했다.

11-1-20-2016-12-2020-11-11-1
뉴스1

논문의 핵심은 종군 위안부는 당시 일본 정부의 허가제로 운영되던 매춘업의 연장선상이며 매춘업소와 매춘부는 각자 주어진 조건에서 자기의 이익을 추구하는 게임이론에 충실했다는 내용이다.

18-1-466-2020-11-18-1
뉴스1

그는 다른 연구자의 연구결과와 당시 일본 및 조선의 사료에 기초해 일본인과 조선 위안부 모두 일본군에 납치돼 매춘을 강제당한 성노예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2-1455-29-2020-9-2-1
뉴스1

조선의 위안부 피해자 문제 또한 당시 조선에 흔했던 노동자모집업자의 기만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는 주장이다.

14-8-2020-8-14-1
뉴스1

일부 국내 누리꾼들은 “영혼이 일본인이네”, “그럼 강제낙태 와 자궁적출 귀국못하고 죽은 그 여자아아들은.. 자발적으로 그랬나?”등의 반응을 보이며 공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