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달 간 씻겨주지 않아 욕창과 피고름까지”…보호자 면회 제한되자 환자 방치한 병원

201907251646301266-l
뉴스1

대구 소재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로 인해 면회가 제한되자 입원 환자를 방치한 것으로 알려져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지난 2일 KBS 뉴스는 지난해 10월 뇌경색으로 입원한 60대 환자 A씨가 최근 엉덩이 피부가 검게 짓무르고 허리에는 욕창이, 귀에는 피고름이 가득했다고 보도했다.

594f1854-53c1-4cd0-b03e-8dd284318897
KBS 뉴스

보도에 따르면 A씨의 가족들은 지난달 중순 병원을 옮길 때 이 같은 상처를 발견할 수 있었는데 이는 그동안 코로나19로 면회가 금지되면서 석달이 넘도록 A씨를 만나지 못했기 때문이다.

1dd58fa3-13c7-4b8f-9a04-673e17e0a2ea
KBS 뉴스

앞서 A씨의 가족들은 병원 측에 A씨의 상태를 물었으나 병원으로부터 문제 없다는 답변만 받았다고 전했다.

또한 피부염으로 머리 전체에 심한 딱지가 쌓인 환자는 입원해 있는 기간 동안 단 한 번도 씻지 못했다고 털어놔 충격을 주고 있다.

b12e851a-abb4-4dc8-9396-e293b40a2d4e
KBS 뉴스

이에 대해 병원 측은 “주기적으로 환자를 씻겼다”고 반박하며 “상처가 보호자에게 알릴 만큼 크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7bbfa3f0-5ec6-44ae-a89e-73ead0603c47
KBS 뉴스

그러나 해당 병원 측에서 관리를 소홀히 했다는 정황이 포착되면서 관할 보건소가 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처럼 코로나19로 인해 병원 면회 금지 기간이 길어지자 환자 관리 소홀과 관련한 민원이 쏟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77bfc283-d289-4f71-adea-c046f9b4e576
KBS 뉴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