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히려 내가 당한 것”… ‘남고생 제자와 성관계’ 한 20대 여교사, 검찰에 불구속 송치

1
뉴스1

대전 한 고교에서 근무했던 기간제 여교사 A씨가 교사의 직위를 사용해 남학생 B군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대전동부경찰서는 2일 A씨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위계 등 간음) 등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2
뉴스1

평소와 달라진 B군의 행동을 발견한 학교 측은 상담을 하던 중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해 경찰과 B군 가족에 통보했다.

3
뉴스1

경찰 조사에서 A씨는 “강제로 성관계를 요구하지 않았고 오히려 (내가) 성폭행을 당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4
뉴스1

A씨는 사건 석달 전인 지난해 6월 이 학교 기간제 교사로 채용됐으며 성고충심의위원회가 열리기 전 학교에 사직서를 제출해 교육청 징계는 받지 않았다.

5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