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대 ‘헌팅포차’서 43명 집단 감염… 서울시, “확진자 치료비 등 모든 비용 청구할 것”

2-5-5-5-14852-2021-2-2-1
뉴스1

서울 광진구 소재의 헌팅포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43명 발생했다.

서울시는 이에 업소 내에서 발생한 확진자에 대한 치료비 및 방역비 등 모든 비용을 청구할 방침이다.

1
뉴스1

지난 3일 서울시에 따르면 포차끝판왕 건대점에서 이용객 1명이 29일 코로나19 최초 확진 후 1일까지 18명, 2일 24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에 따라 관련 확진자는 총 43명으로 이 중 서울시 확진자는 39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2
뉴스1

해당 시설 관계자 등 접촉자를 포함해 총 813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했으며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42명, 음성 124명, 나머지는 검사 중이다.

역학조사 결과 해당 시설의 이용자들은 춤을 추며 1층과 3층에 위치한 테이블을 이동하여 술을 마시는 등 지속적으로 밀접한 접촉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19-n-27-2021-1-27-1
뉴스1

또한 해당 시설에서 확진자들은 장시간 머물렀으며 CCTV를 확인한 결과 일부 이용객의 경우 마스크 착용 마저 미흡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image
뉴스1

서울시는 이번 방역수칙 위반 행위에 엄중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는데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포차끝판왕 건대점의 시설 관리자 스스로 일반음식점 전환시 확약서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구상권 청구를 감수하겠다’고 확약했다”면서 “업소 내에서 발생한 확진자에 대한 치료비와 방역비ㅐ 등 모든 비용 일체를 청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