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예쁘다, 상상했더니 코피 난다…” 여교사에게 성희롱한 교장, 국민 청원까지

1
뉴스1

3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성희롱 덮고 2차 가해한 학교 관리자에게 징계 내려주세요’라는 제목으로 게재된 청원글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A씨는 “지난 2019년 9~12월 공개적인 자리에서 한 제자가 ‘쌤(선생님) 자취하세요?’ ‘누구랑 사세요? 아 상상했더니 코피난다’ 등 웃으며 발언했다”며 “이에 학교장에게 ‘성희롱 사건으로 힘들다’ 말했으나 조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2
뉴스1

이어 “같은 해, 또다른 제자가 ‘몸이 예쁘다’는 발언을 계기로 교장과 교감에게 ‘교권보호위원회’를 신청했으나 교장이 저에게 일을 크게 만들지 말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어느 날 교장이 한 학부모로부터 브래지어가 보인다고 전화왔다. ‘남색 브래지어 맞느냐’는 말을 했다”면서 “이후로 옷도 두껍게 입고 화장도 안 하는데 한 부장교사는 ‘왜 안꾸미고 다녀?’라고 하는 등 외모평가도 잇따랐다”고 설명했다.

3
뉴스1

그는 계속되는 성희롱에 지난해 겨울, 정신과로부터 우울증 진단을 받고 약을 처방받아 복용 중이라고 했다.

해당 학교장은 정년퇴임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4
뉴스1

A씨는 “성희롱 사건을 은폐하고 2차 가해를 가한 학교장의 공무원 직을 박탈하고 연금도 받지 못하기를 바란다”며 “이를 일조한 교감 역시, 징계받기 원한다”고 마무리했다.

이에 도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도교육청 및 25개 교육지원청을 통해 진위 여부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5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