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나 안 만나줘?” 감금·폭행에 자해까지 해 가며 전 여친에게 700여차례 협박 전화한 남성 ‘실형’

1
뉴스1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전 여자친구를 납치해 감금 및 폭행을 하며 상습적으로 위협 전화와 문자를 보낸 30대 남성 A씨(35)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4일 울산지법 형사10단독(김경록 판사)은 중감금과 건조물침입, 협박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2
뉴스1

A씨는 지난해 4월 “한번만 더 만나주면 정말로 헤어져주겠다”며 전 여자친구 B씨를 경남 양산시의 한 음식점으로 유인한 뒤 휴대전화와 소지품을 빼앗고, 달아나는 B씨를 붙잡아 자신의 차에 강제로 태워 B씨의 집에 4시간 동안 감금했다.

3
뉴스1

A씨는 이 과정에서 B씨를 폭행하고, 흉기로 자신의 몸을 자해하며 함께 죽자고 위협하다 B씨의 친구 C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4
뉴스1

A씨는 자신에 대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돼 석방된 이후 자신을 경찰에 선고한 데 앙심을 품고 전화로 총 605차례, 문자메시지로 총 107차례에 걸쳐 B씨를 협박했으며, 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된 뒤에도 호송 경찰관을 밀치고 도주하려다 붙잡혀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집에 침입하거나 재물을 훼손해 처벌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피해자를 장시간 감금하면서 폭력을 행사하고 가혹행위를 해 죄질이 좋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5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