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만원 주고 위탁보호소 보냈는데”…견주 속여 입양받고 개농장 보내버린 위탁보호소

1
유튜브 ‘애니멀봐’

5일 유튜브 채널 ‘애니멀봐’에는 ‘이름도 주인도 있는 강아지가 개농장에서 발견된 충격적인 이유’라는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구조사는 “혹시 몰라서 마이크로칩을 확인하던 중에 발견이 됐다”고 설명했고 이에 이찬종 동물훈련사는 “우리가 주인을 찾아 줄 수 있겠구나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2
유튜브 ‘애니멀봐’

두부의 모습에 구조자들은 마이크로칩 정보를 보며 “청주시 유기동물 보호소에 있던 개가 아닐까라는 예상을 해볼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2019년 접수된 유기동물 공고를 확인할 수 있었다. 해당 공고는 이미 ‘입양 완료’ 상태였으며 지자체에서 입양자를 조사해본 결과 서울 사람이 나왔다.

3
유튜브 ‘애니멀봐’

두부 입양자는 친한 직장 동료에게 입양시켰고 견주는 “걔를 보낸 지가 3~4개월 정도 됐으며 보낸 곳은 위탁보호소다”라 말했다.

견주는 “1차적으로 되게 죄책감을 갖고 있다. 저희가 안락사 하기 하루 전날에 데려왔다”며 “(행동에 문제가 있어서) 안되겠다 싶어서 개인 교습을 했고 좋아지는 듯 하다가도 계속 안 좋아졌다. 거의 포기할 쯔음에 위탁보호소를 찾았다”고 설명했다.

4
유튜브 ‘애니멀봐’

이찬종은 위탁보호소에 대해 “반려견을 키우다가 못 키우게 된 분들은 돈을 주고 업체에서 이 아이들을 받아서 새로운 가족을 찾아주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렇게까지 해서 돈을 벌 생각을 한다는 게 너무 충격적입니다”, “제발 연결고리를 끊어야만 할 거 같은데”, “어찌보면 우리가 애네 보다 못한 존재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5
유튜브 ‘애니멀봐’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