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 폭력 신고에… 얼굴에 위장크림 바르고 가발 써 변장해 끔찍하게 보복 살해하려고 한 남성

3cd67f65-9d68-49dc-a10d-259f9d6bbc49
뉴스1

헤어진 연인을 변장까지 해서 접근한 뒤 잔인하게 살해하려 한 60대 남성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피해 여성이 상습적인 데이트 폭력과 성폭행으로 고통받다가 경찰에 신고하자 남성 A씨가 ‘감히 나를 신고했느냐’며 폭행하고 행패를 부린 지 얼마 되지 않아 다시 찾아가 살해하려 한 것으로 드러났다.

22149d88-3523-40bd-b884-b896dcfc6d78
뉴스1

피해 여성 B씨(49)를 살해 시도할 당시 A씨는 B씨와 주변인들이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도록 얼굴에 검은색 위장크림을 칠하고 가발과 모자, 마스크까지 써 변장한 모습으로 접근해 범행했다.

8일 의정부지법 형사13부는 살인미수, 상해, 특가법상 보복폭행 등,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에 대해 징역 10년과 보호관찰 5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다만 재판부는 A씨에 대한 위치추적 전자발찌 부착명령청구는 기각했다. A씨와 B씨는 2018년 3월부터 교제했으나 A씨의 무리한 성관계 요구로 B씨는 고통스러워했다.

73278c65-bc19-465d-9502-5c3409d4bb4d
뉴스1

B씨가 성관계를 거부할 시 A씨는 그를 폭행하거나 경찰에 ‘B씨가 자신의 업소에서 성매매한다’고 신고하는 등 괴롭혔고 이를 견디다 못한 B씨가 지난해 7월 13일 이별을 통보했다.

이에 다음날 A씨는 B씨가 운영하는 연천군의 업소를 찾아 현관문을 둔기로 부쉈고 이날 B씨가 자신을 성폭행으로 신고했다는 사실을 알고는 또다른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0082814528223325-1
뉴스1

20일 뒤 A씨는 흉기와 전기충격기를 챙겨 얼굴에 검은색 위장크림을 바르고는 가발과 모자, 마스크를 착용해 변장하고 B씨를 찾아갔다.

A씨는 전기충격기로 B씨를 제압하려 안면에 댔으나 전기충격기는 작동하지 않았고 이에 준비한 흉기로 B씨의 온몸을 6~7차례 찔렀다.

그러나 격렬하게 저항하던 B씨의 팔꿈치에 흉기 끝 부분이 부러지자 B씨는 그 틈을 타 도주에 성공해 가까스로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

20180718131424421rczz
뉴스1

한편 법정에서 A씨는 “흉기로 찌른 행위는 인정하나 살인의 고의는 없었다”며 “어깨에 손만 얹었을 뿐 목을 조른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재판부는 “살인의 고의는 목적이나 계획적 살해의 의도가 있어야만 인정되는 것이 아니고 자기의 행위로 인해 타인에게 사망의 결과를 발생시킬 만한 가능성과 위험을 인식, 예견했다면 고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다만 재판부는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명령청구에 대해서는 “검사가 제출한 증거들만으로는 피고인에게 전자장치 부착까지 명할 필요가 있을 정도로 장래에 다시 살인(미수) 범죄를 범해 법적 평온을 깨뜨릴 상당한 개연성이 있다고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