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박원순 그럼 사람 아니야…” 부인 강난희 손편지 ‘2차 가해’ 논란?

6-13-13-2018-6-13-1
뉴스1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부인 강난희씨 이름으로 쓰여진 손편지가 7일 온라인 커뮤니티 및 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산하고 있다.

강씨는 “자신의 남편은 그런 사람이 아니다”라며 남편의 성추행 의혹을 부인해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 가 아니냐는 논란이 일어났다.

2
강난희 손편지 / 소셜미디어 캡처

편지는 국가인권위원회에 보낸 ‘탄원서’를 포함해 총 3장이며 이 편지는 박 전 시장의 ‘도덕성을 믿고 회복시켜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편지에 쓰인 작성 날짜는 지난 6일, 첨부된 인권위 탄원서의 날짜는 지난달 22일로 적혀 있다.

3
강난희 손편지 / 소셜미디어 캡처

자신을 강씨라고 밝힌 글쓴이는 편지에서 “40년 전 박원순은 저와의 첫 만남에서 ‘세상에 얽혀있는 매듭을 풀겠다’고 했다”며 “그 순간부터 앞으로 남은 시간들까지 박원순은 나의 남편이자 나의 동지”라고 썼다.

26-49-2020-8-26-1
뉴스1

글쓴이는 박 전 시장에 대한 ‘박원순을 기억하는 사람들'(박기사)의 입장문을 언급했다. 글쓴이는 “남편 박원순은 수많은 동지들을 만나서 꿈을 실현시켜 오는 것을 저는 옆에서 한결같이 지켜보았다”며 “그런데 이번 박기사의 입장문을 본 후 저희 가족은 큰 슬픔 가운데에 있다”고 했다. 이어 “아직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적었다.

실제로 강씨가 쓴 것인지 불분명하지만, 민경국 전 서울시 인사기획비서관 등 박 전 시장의 측근들도 편지를 공유했다.

7-2018-5-7-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