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거 없는 얼빠진 학술작품”…위안부는 ‘자발적 매춘부’로 규정한 하버드대 교수에 비판 봇물

2021-02-08-102142
마크 램지어 미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 매춘부로 규정해 논란이 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을 두고 하버드대 안팎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봇물처럼 터져 나오고 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7일 하버드대 교내 신문인 ‘크림슨’은 기사를 통해 램지어 교수의 주장으로 국제적 논란이 일고 있다며 논문의 후폭풍에 대해 조명했다.

11-1-20-2016-12-2020-11-11-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크림슨’ 신문에 따르면 한국과 미국의 많은 법률학자와 역사학자들은 램지어 교수의 주장에 몇 가지 허점이 있다고 보고 있으며 또한 논문 출처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하버드대에서 한국사를 가르치고 있는 카터 에커티 교수는 논란이 되고 있는 해당 논문에 대해 “검험적, 역사적, 도덕적으로 비참할 정도로 결함이 있다”고 비판했다,

18-1-466-2020-11-18-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그러면서 커터 교수는 앤드루 고든 역사학과 교수와 함께 램지어 교수의 주장을 반박할 저널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램지어 교수는 논문 ‘태평양 전쟁에서 성매매 계약’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자신의 의지에 따라 계약을 맺고 일하면서 돈을 벌었고 원하면 일을 그만둘 수도 있었던 것처럼 묘사했다.

2021-02-08-102228
SBS 뉴스

또한 램지어 교수는 “일본 정부가 여성에게 매춘을 강요하지 않았으며 일본군이 매춘부 모집업자와 협력한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군대를 따라다니는 매춘부들은 전쟁의 위험 때문에 일반 매춘부보다 돈을 더 많이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크림슨은 위안부는 매춘부의 완곡한 일본식 번역으로 실제로는 일본제국 육군이 강제로 성노예 상태로 만든 여성들과 소녀들을 의미한다고 꼬집었다.

2-1455-29-2020-9-2-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알렉시스 더든 코네티컷대 역사학과 교수 역시 이같은 램지어의 논문에 “근거 자료도 부실핟고 학문적 증거를 고려할 때 얼빠진 학술작품”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으며 더든 교수는 “램지어 교수는 앞뒤 사정이나 실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해당 논문은 개념적으로도 잘못된 이해를 바탕으로 쓰였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논란 속에서 하버드대 한인 학생들 사이에서는 램지어 교수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져 하버드 대 로스쿨 한인 학생회는 지난 4일 “인권 침해와 전쟁 범죄를 의도적으로 삭제한 것을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성명을 내기도 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