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 미XX이 계산을” 장보러 마트 갔다가 직원에게 욕 들었지만… 직원의 뻔뻔한 태도

1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마트 갔다 직원한테 미XX 소리 들었다’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코로나 때문에 밖에도 거의 안 나가고 배달과 택배로 시킨다”며 “급하게 장 보느라 동네 마트에 갔다”고 운을 뗐는데 “필요한 거 사고 휴대전화 뒷자리로 포인트 적립을 했는데 영수증을 확인해보니 제 이름이 아닌 거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A씨가 아닌 다른 사람의 이름으로 포인트가 적립됐다는 것이다.

5-6-7-10-40-210g-130g-300g-3-8-7-9-2021-2-5-1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 / 뉴스1

A씨는 “(계산한 직원 B씨한테) 제 이름이 아니라고 했더니, 카드랑 영수증을 가지고 고객센터 쪽으로 가더라”며 “물건 다 담고 기다리는데도 안 와서 ‘오래 걸리면 됐다’고 말하려고 다가갔다”고 회상했다.

이때 B씨는 A씨가 온 사실도 모른 채 고객센터 직원에게 “아니 미XX이 계산을..”이라며 욕을 하고 있었는데 뒤늦게 눈치를 챈 B씨는 A씨를 멀뚱히 쳐다보며 아무렇지 않게 카드와 영수증을 돌려줬다.

5-6-7-10-40-210g-130g-300g-3-8-7-9-2021-2-5-1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 / 뉴스1

이에 A씨가 “지금 뭐 하는 거냐. 저보고 욕 한 거냐”고 따지자, B씨는 “아니다. 우리끼리 얘기한 거다. 말도 안 되는 소리다”라고 잡아뗐지만 결국엔 “죄송하다”며 잘못을 인정했다.

기분이 상한 A씨는 “내가 장을 보면서 그런 욕을 먹어야 되냐”고 물었는데요. 그러자 B씨는 “그럼 내가 어떻게 해주면 되냐. 무릎이라도 꿇으면 되는 거냐”라고 되물었습니다.

0-2-10-0-11-11-1-12-9-7-76-9-60-3-45-5-34-4-2021-2-2-1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 / 뉴스1

직원의 뻔뻔한 태도에 A씨는 “그럼 무릎 꿇으시라”고 말했고 이에 B씨는 무릎을 꿇더니 “죄송합니다..하.. 됐죠?”라고 반응한 모습에 결국 폭발하고 만 A씨는 책임자를 불러 따졌는데 “죄송하다. 자신이 교육을 잘 시키겠다”며 사과하는 책임자와 달리 B씨는 인상을 쓰며 한숨만 내쉬었다고.

0-2-10-0-11-11-1-12-9-7-76-9-60-3-45-5-34-4-2021-2-2-1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 / 뉴스1

A씨는 “진심 어린 사과는커녕 갑질 고객이 된 기분으로 장본 거 환불하고 집에 왔다”며 더욱 황당한 건 환불받은 영수증이라 말했다.

그는 “첫 영수증 포인트 적립자가 분명 김이였는데, 환불받은 영수증은 박였다”라고 전했다.

‘박** ‘역시 A씨의 이름이 아니었던 것. 모르는 사람의 이름으로 무려 35만 포인트나 쌓여있어 A씨는 “설마 직원들 거로 적립하는 거냐”며 분노했고 마지막으로 그는 “다른 고객한테는 절대 그러지 마라. 덕분에 이제 그 마트 안 간다”라고 일침을 날리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