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번 때린 적은 있다”… 욕조에 빠져 숨진 아이 온몸에 멍자국, 이모 부부 긴급체포

1
뉴스1

이모 집에 맡겨졌던 10살 여자아이가 욕조에 빠져 숨졌는데, 아이 몸 곳곳에서 멍 자국이 발견되었고 경찰은 아동학대를 의심해 이모 부부를 긴급체포해 오늘 새벽까지 조사했다.

오전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통해 부검도 진행될 예정이며 숨진 아이의 친부모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마쳤다.

2
픽사베이

부검 소견와 이모 부부의 진술이 다를 경우 이들을 상대로 추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고 또 병원 의료진과 이웃들의 진술 등 주변 수사 내용을 종합해 오늘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3
뉴스1

숨진 아이는 8일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 발견됐다.

어제 낮 12시 35분쯤 “아이가 욕조에 빠졌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고,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아이는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4
뉴스1

아이의 몸 곳곳에서 멍 자국을 발견한 의료진은 아동 학대가 의심된다며 경찰에 신고했고 아이는 친부모와 떨어져 지난해 11월부터 이모와 이모부에게 맡겨졌는데, 이 부부는 “아이를 몇번 때린 적은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인이 사건’을 계기로 아동학대 사건 수사를 강화하기로 한 경찰은 경찰서장의 지휘 아래 전담 수사팀을 꾸려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5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