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는 9장 썼는데도 탈락”…문 대통령 아들, 피해사실 확인서 ‘4줄’ 쓰고도 지원금 탔다

f4568cfd-5cc3-43fa-9547-4dffb56964ee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38)씨가 서울시에 ‘코로나 피해 긴급 예술 지원’ 신청 당시 제출했던 피해사실 확인서가 다른 신청자들에 비해 매우 간략하게 기술된 것으로 드러났다.

9일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실이 서울시 산하 서울문화재단으로부터 ‘코로나 피해 긴급 예술 지원’을 신청한 281명의 지원자들의 피해사실 확인서를 제출받아 조사했는데 46명(팀)이 선정돼 지원금을 수령했다.

8-2021-2-8-1
뉴스1

이 가운데 문준용씨의 경우 85.33점으로 전체 34등을 했으며 1400만원의 지원금을 타갔다.

곽 의원실에 따르면 탈락한 235명 중 215명은 문씨보다 상세하게 피해사실을 기재했으나 탈락했다.

image
뉴스1

문씨는 ‘피해사실 확인서’에 “현재까지 총 3건의 전시가 취소되고 그 외에도 올해 기획되었던 여러 전시들이 연기되거나 취소될지 불확실한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 예상됨. 특히 2월에 예정되었던 아시아 호텔 아트페어는 불과 1주 전에 취소되어 손실이 큼. 작품 판매 기회가 상실되었으며 상기 취소된 전시를 위해 제작하였던 여러 작품들의 제작비 회수가 불가능함”이라고 기재했다.

a0620d68-fed2-4686-8a0d-0cf07e47d46d
뉴스1

그러면서 곽 의원실은 반면 다른 지원자 A씨는 4건의 전시, 1건의 공연 등이 취소돼 피해가 크다며 구체적인 피해 현황을 도표로 정리하는 등 9페이지에 달할 정도로 상세하게 피해사실을 기재해 신청서를 제출했으나 탈락했다고 밝혔다.

96793171-2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