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히 해달라”는 여중생 말에 격분해 ‘묻지마 폭행’한 40대 남성

1
뉴스1

병원에서 일면식도 없는 여중생에게 주먹을 휘두른 40대가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다.

9일 전북 부안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A씨(49)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2
뉴스1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5시께 부안의 한 병원 복도에서 중학생 B양 등 2명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발로 걷어차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학생들이 “조용히 해달라”는 말에 격분해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3
뉴스1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지난달 24일에도 시비가 붙어 폭행 혐의로 파출소에 임의동행된 뒤 조사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4
뉴스1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정신질환 이력을 살핀 결과, 정신질환 치료를 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강제 입원시켰다”며 “퇴원 후 절차에 따라 행정입원 등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너무 화난다”, “남학생이면 안 때렸을 거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5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