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통행료 수납원 10일부터 총파업… ‘하이패스’ 차로만 이용 가능

9-3-2020-10-9-1
뉴스1

10일부터 고속도로 통행료 수납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톨게이트 근로자들이 총파업에 돌입한다.

본격적인 귀성행렬이 시작된 가운데 통행료 수납 업무가 차질을 빚게 되면서 톨게이트 인근 교통상황은 혼잡이 예상된다.

13-2020-11-13-1
뉴스1

지난 9일 한국도로공사서비스에 따르면 통행료 수납업무 담당 노동자로 구성된 도공서비스 노조는 10일 오전 6시부터 총파업에 들어간다.

노조는 모회사인 한국도로공사와 동일 수준의 복리후생, 직영 휴게소 및 주요소 사업 이관, 도로공사 현장지원직과 동등한 임근 수준, 모회사와 자회사 노사 4자 현의회 개최 등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3-3-19-10-5-19-19-2021-2-3-1
뉴스1

도공서비스 노조는 전날 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해 그 결과 87.15%로 파업 안이 가결됐으며, 한편 파업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전상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도공서비스는 “현재 하이패스 이용률은 86%로 차량 소통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총파업으로 인해 특히 설 명절을 앞두고 국민 불편이 발생한 점에 대해 사과드리며 빠른 정상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image
뉴스1

한편 요금 수납원들의 총파업 돌입에 따라 전국 모든 톨게이트에서는 하이패스 차로만 이용할 수 있으며 현재 전국 모든 톨게이트가 하이패스 차로를 운영 중이다.

하이패스 단말기를 장착하지 않은 차량에 대해서는 하이패스 차로를 이용한 후 통행료 후불 납부가 가능하도록 사후 안내할 예정이다.

9-14-5-19-33-2192-2021-2-9-1
뉴스1

이와 관련하여 도공서비스는 도로 전광판과 요금소 안내문, 세움 간판, 현수막, 교통방송 등을 통해 하이패스 차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요금소 사고를 예방해 고객 보호 조치 등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