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배구 이재영·이다영 자매 ‘학폭’ 인정했다… 자필 사과문 게재

img-20210210140215-bd0ff659
온라인커뮤니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학교 폭력 폭로글의 가해자로 흥국생명의 여자 배구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지목된 가운데 이들 자매가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1-2
뉴스1

10일 흥국생명은 보도자료를 통해 ‘구단 소속 이재영,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사실과 관련해 우선 팬 여러분께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선수들은 학생 시절 잘못한 일에 대해 뉘우치고 있다. 소속 선수의 행동으로 상처를 입은 피해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29-2020-7-29-1
뉴스1

그러면서 흥국생명은 ‘해당 선수들에게는 충분히 반성을 하도록 하겠으며, 앞으로 선수 관리에 만전을 기해 우리 구단과 배구를 사랑하는 팬들에게 실망을 드리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한 번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adfs
인스타그램

이재영과 이다영 선수 역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며 고개를 숙였다.

이다영은 “과거에 있었던 일들에 대하여 뒤늦게 심각성을 인지하고 이렇게 자필로 전한다”며 “앞으로 깊은 죄책감을 가지며 자숙하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사과했고, 이재영은 “철 없었던 지난 날 저질렀던 무책임한 행동으로 많은 분들께 상처를 드렸다”며 사과했다.

EGIZPPRZSFNGOLAAGVGBDTZU3-E
인스타그램

한편 앞서 학폭을 폭로한 A씨는 부모 욕과 모욕적인 말을 숱하게 들었으며 심부름에 응하지 않을 때는 칼로 협박까지 당했다고 밝혀 충격을 줬다.

26-2020-21-V-GS-2021-1-26-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