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동안 과식으로 ‘급찐살’은 2주 안에 감량해야 한다

11-2019-9-11-1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 / 뉴스1

설 연휴에 기름지고 짭짤한 음식과 술을 잔뜩 먹은 탓에 체중이 증가하는 일명 ‘급찐살'(급하게 찐 살)은 되도록 2주 안에 감량해야 한다.

2주가 지나면 빼기가 더 어려워지는데 단기간 과식으로 인한 얼굴의 부종이나 복부 팽만감은 지방세포가 커지거나 늘어난 것과는 다른 문제이기 때문이다.

15일 의료계에 따르면 갑자기 찐 살은 대개 지방이 증가한 게 아니라 몸속의 다당류인 ‘글리코겐’이 일시적으로 늘어난 상황일 가능성이 크며 짧은 기간에 평소보다 더 많은 탄수화물을 섭취하면 남은 에너지는 간이나 근육 조직에 글리코겐 형태로 흡수되는데 이는 팽만감을 일으키고 체중계 숫자를 높이는 원인이다.

2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 / 뉴스1

이처럼 일시적으로 증가한 글리코겐은 지방보다 분해 속도가 빨라서 평소와 같은 식생활로 돌아가는 것만으로도 자연스럽게 빠진다는 의견도 있다.

단 글리코겐이 체지방으로 변하는 ‘2주’ 이내에 통용되는 얘기다.

29-200-2019-1-29-1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 / 뉴스1

손보드리 365mc 강남본점 대표원장은 “글리코겐은 지방보다 쉽게 빠지지만, 몸에 쌓인 지 2주가 지나면 체지방으로 바뀌어 관리가 어려워진다”며 방치해선 안 된다고 조언했다.

갑자기 체중이 불었다고 해서 하지 않던 운동을 무리하게 하기보다는 개인에 맞춰 적정한 강도의 운동을 하는 게 좋다. 자칫 다치면 회복하는 동안 오히려 늘어난 체중을 방치하는 상황이 될 수도 있다.

2-a-T-1-31-19-45-248935-1-4-357773-5-1-2018-2-2-1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 / 뉴스1

이에 따라 명절 이후에는 지나치게 기름진 음식을 피하고 고단백, 저칼로리 음식으로 구성된 식사를 하면서 신체활동을 늘리는 게 좋다.

손 대표원장은 “쌈채소·나물 등 칼륨이 풍부한 채소와 물을 충분히 섭취해 나트륨을 배출하는 것도 좋다”며 “전속력을 다해 20초 동안 사이클·달리기 등 유산소운동에 나서다 잠깐 휴식을 취한 후 이를 두어 번 반복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22-2015-9-22-1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 /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