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줄이 ‘학폭’ 터진 배구계, 이재영·이다영 자매 이어 이번엔 또 누구?… “여자배구 또 터졌다”

9be8453b-8fe4-4f4b-9fab-17da21c13402
온라인 커뮤니티

현재 배구계는 연일 선수들의 학폭 의혹이 터지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흥국생명 소속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 이다영 선수의 학폭 의혹에 이어 OK금융그룹 소속의 송명근, 심경섭 선수의 학폭 폭로가 나와 논란은 더욱 일파만파로 번져나가고 있다.

4a73ef59-ec1f-4fb3-b66e-457ceb6c136e
뉴스1

이같은 상황에서 여자배구의 또 다른 피해 폭로가 발생해 주목을 받고 있다. A씨는 중학교 선수 시절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대한체육회 스포츠 지원포털 사이트를 캡처한 사진을 첨부한 것.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프로 여자 배구 학폭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5-2020-21-V-GS-1-2021-2-5-1
뉴스1

글쓴이인 A씨는 “요즘 학교폭력 때문에 말이 정말 많다. 나도 10년 전 이야기를 해보려 한다”며 서두를 뗐다. 당시 A씨는 중학생으로 기숙사 생활을 했는데 선배들에게 매일같이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중학교 1학년 때 내가 발음이 안 된다고 (선배들이) 동기 선배들 머리 박기를 시키고 나에게 가나다라를 외우게 했다”며 “너무 힘들어 울면 바가지를 가져와서 ‘바가지를 눈물로 다 채울 때까지 머리 박기를 시키겠다’며 눈물, 콧물, 침 그리고 오줌을 싸서라도 바가지를 채우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30-2020-MG-2020-8-30-1
뉴스1

머리 박고 코트 돌기 등을 시키는 등 정신적, 신체적 학폭에 시달렸으나 A씨는 부모님을 실망시키고 싶지 않아 참았었다며 “(선배들이) 우리 부모님이 오면 나한테 잘해주는 척을 하는 건 당연했다. 부모님이 매주 주말 음식을 바리바리 싸들고 숙소를 찾아오면 정말 화가 많이 났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A씨는 “내 욕 뿐 아니라 아빠 욕을 한 날은 너무 힘들었다”며 “집합을 세우고 ‘너희 아빠한테 나대지 좀 말라 해’ 신발 이런 욕은 기본이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21-2020-21-V-GS-2020-10-21-1
뉴스1

A씨는 이어 시간이 지날수록 학폭 피해가 심각해져 결국 방부제를 먹고 스스로 목을 조르는 자해를 하기까지에 이르렀다고 털어놨다. A씨는 현재 배구계를 떠나 직장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히며 학폭 가해 선수를 향해 “티비에서 세상 착한 척하는 그 사람 모습을 보면 세상이 참 공평하지 못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호소했다.

이어 A씨는 “자기는 관련 없는 척 아무렇지 않게 잘 지내는 걸 보면 이 글을 보고 양심의 가책을 느끼길 바란다”며 글을 마무리지었다. 한편 A씨는 2007년부터 2012년까지 경기도의 한 초등학교와 중학교 배구부에서 선수로 활동한 바 있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