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학폭 논란 속 ‘이재영·이다영 자매’ 무기한 출장 정지 징계 내렸다

5-2020-21-V-GS-1-2021-2-5-1
뉴스1

여자배구의 이재영, 이다영 선수가 학교 폭력 논란이 불거져 결국 이를 모두 시인하고 사과한 가운데 이들의 소속인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가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이 있는 이들 자매에게 무기한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흥국생명은 15일 “지난 10일 구단 소속 이재영, 이다영 선수가 중학교 선수 시절 학교 폭력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사과했다”며 “피해자분들께서 어렵게 용기를 내어 피해 사실을 밝혀주셨다. 피해자분들께서 겪었을 그간의 상처와 고통을 전적으로 이해하며 공감한다”고 말문을 뗐다.

2021-02-15-094147
온라인커뮤니티

이어 흥국생명은 “구단은 이번 일로 배구를 사랑하시는 모든 분들께 실망을 끼쳐 드려 죄송하고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 학교 폭력은 절대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며,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전하며 “두 선수는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등 깊이 반성하고 있다. 구단도 해당 선수들의 잘못한 행동으로 인해 고통 받은 피해자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 말씀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2-1
뉴스1

그러면서 “구단은 사안이 엄중한 만큼 해당 선수들에 대해 무기한 출전 정지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두 선수는 자숙 기간 중 뼈를 깎는 반성은 물론 피해자분들을 직접 만나 용서를 비는 등 피해자분들의 상처가 조금이나마 치유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해야 할 것”이라며 “구단은 이번 일을 거울 삼아 배구단 운영에서 비인권적 사례가 없는지 스스로를 살피고 선수단 모두가 성숙한 사회의 일원으로서 성장하도록 지원하겠다”며 다시 한 번 고개를 숙여 사과했다.

30-2020-MG-2020-8-30-1
뉴스1

한편 앞서 지난 10일 온라인커뮤니티에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 와 피해자 4명이 중학교 시절 함께 배구했던 이재영, 이다영 자매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폭로 글이 올라와 논란이 커졌으며, 결국 이재영, 이다영은 SNS와 구단을 통해 이를 인정하며 공식 사과문을 발표한 바 있다.

21-2020-21-V-GS-2020-10-21-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