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서 미라 상태로 발견된 3살 여아… 친모 “전 남편 아이라 돌보기 싫었다”

3-A-12-2021-2-12-1
뉴스1

지난 10일 경북 구미시 사곡동의 한 빌라에서 3살된 여자 아이가 숨진 채 발견됐다.

여아의 외할머니는 ‘빌라의 만기가 됐으니 집을 비워달라’는 집주인의 말을 듣고 빌라를 찾아갔다 숨진 외손녀를 발견했고, 외할아버지가 경찰에 신고했다.

3-A-12-2021-2-12-1
뉴스1

14일 경찰에 따르면 숨진 여아는 시신의 부패 상태가 매우 심각해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부검을 진행했고, 결과는 18~21일 나올 예정이다.

관련 피의자인 친모 A씨는 “전 남편과의 사이에 낳은 자식이라 돌보기 싫었다” 라는 이유로 수 개월간 딸을 돌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3-A-12-2021-2-12-1
뉴스1

당시 빌라에는 아이 혼자 난방도 안된 방에서 숨져 있었고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친부는 오래 전 집을 나갔고, 20대 엄마 A씨는 6개월 전 이사를 가 여아는 수 개월간 홀로 방치된 것으로 밝혀졌다.

4
뉴스1

사건이 접수된 날 A씨의 신병을 확보해 수사를 벌여온 경찰은 지난 12일 A씨를 살인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 결과가 나오면 아이가 살해됐는지, 방치된 채 굶어서 사망했는지를 알 수 있을 것이다”며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5
연합뉴스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