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20대 코X나 사망자, 확진 하루만에 숨진 이유는 ‘급성 폐렴’

15-19-IM-2021-2-15-1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 / 뉴스1

국내에서 처음으로 20대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왔는데 사인이 급성 폐렴으로 추정됐다.

14일 부산시는 굿힐링병원 입원 중 확진 판정을 받고 지난 12일 숨진 20대 사망자의 사인은 급성 폐렴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10-19-0-19-444-2021-2-10-1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 / 뉴스1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부산 중구 소재 재활전문병원인 굿힐링병원에서 기저질환으로 장기 입원 중이던 A씨가 확진 판정 하루 만인 지난 12일 숨졌다.

20대 이하 연령대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나오긴 이번이 처음이다. 이 병원은 지난 4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24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동일집단(코호트) 격리된 상태다. 확진자는 병원 종사자 7명과 환자 17명이다.

53-19-9-A-B-8-19-7-B-C-B-21-7-28-A-23-3-53-9-2021-2-9-1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 / 뉴스1

부산시에 따르면 이 사망자는 뇌출혈로 1년 전부터 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왔으며 방대본은
“20대 사망자는 의료기관 내 확진자 발생에 따른 입원환자 전수검사 결과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됐다”면서 “확진 다음날인 12일 상태 악화로 사망해 위중증 환자 모니터링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20대라도 중증 기저질환이 있다면 코로나19 감염 이후 건강 상태가 크게 나빠질 수 있다”면서 “젊다고 코로나19 감염을 안심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9-19-2021-02-09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 / 뉴스1

14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20대 확진자는 모두 1만 2630명으로 15.1%를 차지한다. 10대는 5606명(6.7%), 9세 이하는 3282명(3.9%)이다.

최근 2주간 확진자 감염경로에서는 ‘병원 및 요양병원 등’이 419명(7.9%)으로 집계됐다.

9-19-2021-02-09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 /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