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하다 신호등 들이받은 40대 男… 조수석 여자친구는 ‘사망’

0-1
광주 광산소방서

광주에서 한 40대 남성 A씨가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냈는데 차량에 함께 탑승한 조수석에 타고 있던 연인 B씨는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
뉴스1

15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30분께 광주 광산구 장수동 한 도로에서 A씨가 몰던 승용차는 신호등 지주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3
뉴스1

이 사고로 A씨 또한 골절상으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당시 A씨는 음주 상태에서 차를 몬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 결과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정지 수준으로 파악됐다.

4
뉴스1

경찰은 A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상 치사 혐의로 입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5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