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라이더스 기사, 성기 노출한 채 엘리베이터 탑승한 후 달아났다

elevator-939515-1280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픽사베이

한 배달 기사가 엘리베이터에서 자신의 성기를 노출하고 있어 함께 타고 있던 여성이 깜짝 놀라는 일이 벌어졌다.

15일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설날이었던 지난 12일 밤 송파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발생했다.

20180518174810-1
뉴스1

해당 오피스텔에 거주하고 있던 직장인 A씨는 사건 당일 지인에게 물건을 주기 위해 엘리베이터를 탔다.

이때 같은 층 다른 호수의 집에 배달을 마친 기사가 엘리베이터에 함께 탑승했는데 A씨는 1층으로 내려가는 내내 핸드폰만 보고 있었다.

5-1-31-2-2-493-443-11-2020-2-5-1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 뉴스1

그러다가 1층에 도착하자 A씨는 배달 기사가 성기를 노출한 채로 서 있었다는 사실을 알아채고 깜짝 놀란 반응을 보였고 이에 기사는 배달의 민족 로고가 새겨진 하늘색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다.

52
뉴스1

A씨는 달아다는 오토바이의 차량번호를 외워 경찰에 즉시 신고했으며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엘리베이터 내 CCTV를 통해 배달 기사가 성기를 노출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한 관계자는 매체에 “해당 기사의 신상 등과 관련해 배민 측의 협조를 받아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19-7-1000-3000-4-2020-9-4-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