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허용해주자… 병사들 극단적 선택·탈영률 뚝 떨어졌다

2021-02-16-09-59-29-850
MBC ‘뉴스데스크’ 캡처

지난해부터 군 병사들이 일과 시간 이후에 휴대전화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되었다.

당시 일부에서는 보안 사고 같은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었으나, 실제로 휴대전화를 사용하기 시작한 이후 병사들의 탈영이나 극단적 선택이 많이 줄어들었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2021-02-16-09-59-36-421
MBC ‘뉴스데스크’ 캡처

15일 MBC의 단독보도에 따르면 해마다 늘던 병사들의 극단적 선택은 지난해 15건으로, 전년보다 44%나 감소한 것을 알 수 있으며, 탈영도 30%나 감소한 것을 알 수 있다.

2021-02-16-10-00-11-864
MBC ‘뉴스데스크’ 캡처

군 당국은 코로나19로 휴가와 외출이 통제된 상황에서 휴대전화가 병사들의 고립감 해소에 큰 도움을 준 것으로 해석했다.

2021-02-16-10-00-16-885
MBC ‘뉴스데스크’ 캡처

전문가는 휴대전화가 우울증, 고립감 등을 해소시켜줘 전반적인 스트레스가 줄어들었으며, 그에 따라 사고가 줄어든 것이라고 분석했다.

2021-02-16-10-00-19-703
MBC ‘뉴스데스크’ 캡처

한편 지난해 육군의 한 부대에서는 기밀 사항인 암구호를 SNS에 올리는가 하면, 휴대전화를 이용해 디지털 성범죄에 가담한 사례도 있었다.

이에 대해 군은 보안체계와 처벌 규정을 강화해 부작용을 최소화 하겠다고 밝혔다.

2021-02-16-10-00-30-581
MBC ‘뉴스데스크’ 캡처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