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이재영·이다영 부친, 학폭 논란에 “딸들 극단적 선택할까 걱정”

2021-02-15-094147
온라인커뮤니티

최근 흥국생명의 여자배구 프로 선수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학폭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가운데 이들 자매의 부친 이주형씨가 딸들의 과오를 인정했다.

5-2020-21-V-GS-1-2021-2-5-1
이하 뉴스1

16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씨는 “우리가 지금까지 해온 행동에 대해 벌을 받는 것 같다”며 “비판을 받아들이고 앞으로는 정말 바르게 살겠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딸들이) 극단적 선택을 할까 며칠간 잠을 설쳤는데 아이들이 잘못을 시인하고 반성하고 있어서 (다행이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21-2020-21-V-GS-2020-10-21-1

이재영, 이다영 자매의 부모는 모두 화려한 국가대표 경력을 지닌 체육인으로 부친 이주형씨의 경우 육상(투해머) 전공이며 현재는 익산시청 육상팀을 이끌며 국가대표를 배출해왔다.

또한 모친 김경희씨는 명세터로 이름을 날리며 1988년 서울올림픽에 참가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30-2020-MG-2020-8-30-1

이재영, 이다영 자매의 학폭 사건은 이들 부모의 명성에도 타격을 주고 있다. 대한배구협회는 지난 15일 김경희씨에게 수상한 ‘장한 어버이상’ 수상을 취소한다고 밝혔는데 이 상은 이재영, 이다영 두 선수를 한국 최고의 선수로 길러넨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수여된 상이다.

한편 이들 쌍둥이 자매의 학폭 논란은 현재 배구계 전반으로 뻗어나가고 있으며 이들 외에도 송명근, 심경섭 선수가 학폭 가해자로 드러나 국가대표 자격을 무기한 박탈 당했다.

26-2020-21-V-GS-2021-1-26-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