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부상을 부친상으로 속여 5일 연차 쓰고 부조금까지 챙긴 공무원…”동료들까지 속았다”

f1b10ce5-6ede-4397-b688-75776f3faa7f
이하 뉴스1

서울 송파구의 한 주민센터에서 근무하는 공무원이 숙부상을 당했으나 이를 부친상으로 속여 동료들에게 알리고 부조금까지 챙긴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현재 감사를 받고 있다.


지난16일 송파구에 따르면 공무원 A씨(50대)는 지난달 28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울본부 송파구지부 홈페이지 경조사 게시판을 통해 자신의 부친상 소식을 직접 전했다.

d95ed4e6-6333-4356-98ab-4c3f164bf6ed

이에 A씨의 동료 직원들은 그에게 부조금을 전달했고 일부 동료들은 장례가 치러진 충남 부여에 내려가 조문했다.

그러나 송파구 감사과 조사 결과 A씨는 부친상이 아닌 숙부상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부친상을 당했다고 허위 보고하고 규정에 따라 주말을 제외하고 5일의 연차까지 사용했다.

unnamed-1

송파구 관계자는 “내부 직원 중 한 사람이 (A씨의)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셨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하더라”며 “이후 내부 조사를 진행 중인 상황이었고 본인도 거짓말을 한 부분에 대해서는 잘못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한편 앞서 노조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도 지난 8일부터 A씨가 부친상을 당한 것은 사실이 아니라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며 논란이 거세졌다.

ca358485-3f12-4c22-941a-6d63ffa947ed

해당 게시판에는 “나도 속고 직원들도 속고 주민들도 속았다”, “부친상이라고 직원과 주민들을 상대로 사기를 쳤다면 행동강령 위반으로 징계는 당연하고 노조에서도 사기죄로 고발해주길 바란다” 등의 내용이 담긴 글이 올라와 있는 상황이다.

송파구는 A씨에 대한 감사에 착수해 현재 두 차례 조사를 진행했으며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파면, 해임 등 중징계가 필요하다고 판단 시 서울시에 징계를 요청하고 그렇지 않은 경우 자체 징계위원회에 상정한다는 방침이다.

fccabc83-a200-4e84-90f7-410ae701dcd2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