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되는 꼴 보기 싫어서 그랬을 것”… 이재영·이다영 학폭 논란에, ‘도 넘은 실드치는’ 쌍둥이 팬들

26-2020-21-V-GS-2021-1-26-1
뉴스1

학교 폭력(이하 학폭)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소속 이재영·이다영 선수의 열성팬들의 옹호글이 ‘2차 가해’를 일으킨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재영 공식 팬카페에 올라온 글이 캡처되어 올라왔는데, 한 회원은 “학폭이 아닌 상대방이 먼저 시비거는 등 폭력을 휘둘러 자매의 힘으로 뭉쳐 ‘정당방위’한 건 아닐지”라고 말했다.

news-1613566415-965203-m-2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다른 누리꾼이 “정당방위 한 건 아니다”라고 지적하자 그 회원은 “다영씨 스스로도 폭력 사실을 인정하셨다면 당당히 지은 죄에 따른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 회원은 “처벌을 받게된다 하더라도 능력낭비로 국가의 배구인재들을 잃지 않기 위해 다시 복귀해서 배구 계통을 속시원히 활짝 다시 열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news-1613566415-965203-m-22
온라인 커뮤니티

다른 댓글 작성자는 “저희 세대 때 폭력은 다반사였고, 왕따는 물론 차마 입에 올리지 못한 일을 당한 사람들도 많다”며 학교폭력 행위를 옹호했다.

그는 “그때 당시 충분히 어른들한테 얘기해 해결할 수 있었을 텐데 잘 되고 있으니 자되는 꼴 보기 싫어 그러는 대한민국 세상 참 안타갑다”고 덧붙였다.

news-1613566415-965203-m-3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글을 본 다른 팬카페 회원도 “피해자란 그분은 꼭 언론에 제보를 해야 했나. 개인적으로 만나 용서를 받지 안타깝다”라면서 “죄송하지만 (쌍)둥이 자매는 올림픽을 앞두고 국대에 꼭 있어야 하는 선수다. 많이 반성하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코트에 돌아와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재영의 열성 팬들의 반응이 응원을 넘어선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라고 지적했다.

news-1613566415-965203-m-32
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학폭 논란에 사과한 이다영·이재영은 소속팀인 흥국생명에서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고,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당한 바 있다.

30-2020-MG-2020-8-30-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