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랑 XX하고 싶대” 심각한 학폭 제기된 에버글로우 아샤의 과거 행동

1
인스타그램

‘에버글로우’ 아샤(본명 허유림)가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만약 사실로 드러난다면 심각한 수준의 학폭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학폭 가해자 00년생 아이돌 멤버 ㅇㅅ’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2
온라인 커뮤니티

작성자는 특정인을 지칭하지 않은 채 자신이 겪은 학폭 피해를 기술했으며 그는 “00년생 여자 아이돌 ㅇㅅ 학폭 폭로한다”며 “A는 데뷔를 했고 올해 거의 2~3년차다”고 입을 뗐다.

이어 “영상 속 A는 정말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행복해보였다”면서 “저는 중학교 때 A의 행동들 때문에 안 좋은 소문으로 지금까지 힘들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작성자에 따르면 아이돌 그룹 멤버인 A씨는 학교 일진 중 한 명이었고, 작성자가 A씨와 친한 남학생과 사귀면서 본격적인 괴롭힘이 시작됐다고 한다.

알고 보니 A씨는 작성자 남자친구의 전 여자친구. 그에게 “걔랑 어디까지 해봤느냐”, “나는 XX해봤는데 넌 아직이냐”고 성적인 말들을 들었다고 한다.

3
온라인 커뮤니티

작성자는 “A가 하는 말들이 처음에는 장난인 줄 알고 무시하고 넘어갔으나 그 뒤로 제가 지나갈 때마다 ‘어디서 X 냄새가 난다’, ‘넘어간 OO(남자친구)가 불쌍하다’며 말의 수위가 점점 높아지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뿐만 아니라 “운동장에 있던 제 당시 남자친구를 본 A는 제 뒷목을 잡아 창문에 억지로 얼굴을 내밀게 한 후 ’00(남자친구)아! 얘가 너랑 XX하고 싶대!’라고 큰 소리로 이야기를 했다”며 “그 후로 저에 대한 안 좋은 소문은 걷잡을 수 없이 퍼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A와의 일 이후 중학교 졸업 후에도 안 좋은 소문에 시달렸다”며 “제게 이상하게 다가오는 남자애들이 많아 괴로웠다”고 토로했다.

4
온라인 커뮤니티

작성자는 해당 글과 함께 중학교 졸업앨범 사진을 첨부했는데요. 댓글에는 “그룹명 ㅇㅂㄱㄹㅇ다”고 추가했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A 씨가 ‘에버글로우’ 아샤라고 추측했는데, 해당 글이 화제가 되자 이같은 소문을 실제로 접했다는 네티즌들이 다수 글을 남긴 상태.

더불어 아샤에게 학폭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줄지어 관련 댓글을 적었으며 이와 관련, 아샤 및 소속사 측은 아직까지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5
온라인 커뮤니티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