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 진행한다”는 이달소 츄 소속사와 학폭 폭로자의 사과문 내용

1
온라인 커뮤니티

‘이달의 소녀’ 츄(본명 김지우·23)의 학교 폭력 피해자라고 밝혔던 A씨가 사과문을 올렸다.

23일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적었는데 “제가 적었던 모든 것은 과장된 내용이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2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저는 학창시절 김지우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다. 시간이 흐르다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 되었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데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 이렇게까지 오게 됐다”고 털어놓으며 모두에게 사과했다.

A씨는 “모든 것은 제가 부족한 탓이다. 플록디스 측과 이달소 츄, 그외 멤버들 그리고 팬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8-2020-2020-6-8-1
뉴스1

A씨는 “학폭과 관련된 다른 모든 글들은 삭제하겠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일이 이렇게 커질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 다시 한번 츄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마무리했다.

그는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츄에게 괴롭힘과 왕따를 당했다”며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22-KBS-KBS2-2019-3-22-1
뉴스1

A씨는 츄가 자신의 물건을 훔치고, 냄새난다고 구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수행평가 중에는 공개적으로 야유를 보냈다고도 말했다.

A씨는 “수시로 때리거나 돈을 뜯거나 한 적은 없지만, 이것도 명백한 학교폭력”이라고 전했다.

츄의 소속사 측은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처를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5
온라인 커뮤니티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