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록” 도서관에서 기침 한 번으로 시작해 생긴 무서운 악연

1
뉴스1

도서관에서 시비가 붙은 상대방을 죽여버리겠다고 협박한 4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24일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최석문 부장판사)은 협박 혐의로 기소된 A씨(49)에게 벌금 5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9년 11월17일 오후 3시 50분쯤 서귀포시 한 도서관 열람실에 있는 B씨(42)에게 “밖으로 나오라”고 한 뒤 욕설을 하며 “도서관에 또 오면 죽여버린다. 눈에 띄지마라”고 협박한 혐의다.

2
뉴스1

A씨와 B씨의 악연은 3년 전에 시작됐다.

2016년 설 명절 무렵 같은 도서관에서 A씨는 B씨가 열람실에서 기침을 했다고 항의한데 이어 같은해 9월에는 에어컨이 켜진 상태에서 창문을 열었다는 이유로 욕설을 퍼부었다.

3
뉴스1

B씨는 당시 A씨를 폭행과 협박으로 경찰에 고소했지만 피해자 조사를 위한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아 사건은 각하됐다.

A씨는 과거 고소 사건에 불만을 품고 3년만에 만난 B씨에게 욕설과 협박을 한 것이다.

4
뉴스1

A씨는 “단순한 감정적 욕설 내지 분노의 표시이지 위해를 가하려고 의도적으로 한 말은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협박은 상대방에게 공포심을 일으키기 충분한 해악을 끼쳐야하는데 피해자가 2016년부터 2번 내지 그 이상의 위협적인 언동을 당한 경험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할때 혐의가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5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