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죽이려 한다”는 신고 받았지만 경찰의 미흡한 대처로 인해 생긴 결과

1
뉴스1

경기 광명에서 경찰의 미흡한 대처로 신고자가 숨진 살인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신고 접수부터 대응 등 사건 전반에 대해 감찰을 벌이고 있다.

24일 경기남부경찰청는 그간의 감찰에 대한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7일 새벽 광명시 광명5동 한 자택에서 A씨(53·남)가 지인인 B씨(49·여)를 흉기로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
뉴스1

이 과정에서 B씨는 0시 49분께 112에 전화를 걸어 “나를 죽이려 한다”며 신고했고,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위급한 상황으로 판단해 코드제로(Zero)를 발령, 최대경력을 가용했다. 곧바로 B씨의 휴대전화의 위치를 추적해 소재지를 파악하려 했으나 정확한 장소를 찾을 수 없었다.

이에 경찰은 와이파이(Wifi)를 이용한 위치추적을 통해 B씨의 휴대전화 신호가 잡힌 반경 100m의 가구 600곳에 대해 수색하기 시작했다.

3
뉴스1

이마저도 수색상황이 어렵게 되자 최초 접수된 통화녹음을 다시 확인했고 이때 A씨의 이름을 신고접수 당시 누락한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접수요원이 받은 신고내용을 다시 파악한 결과 (신고자의) 이름을 누락한 것을 늦게 인지했다”며 현장수색, 통신수색 등을 통해 A씨 자택을 알아낸 경찰이 현장에 도착한 시간은 신고 접수 50분이 넘은 오전 1시40분. B씨는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4
뉴스1

A씨는 이미 자포자기 상태로 쇼파에 있었고 큰 저항없이 검거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신고직후, B씨가 숨진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지만 신고 접수부터 현장 도착까지 초동대처가 미흡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코드제로를 발동, 초동대응을 현장 위주로 하다보니 A씨의 이름에 대한 부분 등을 소홀히 했던 것은 사실”이라며 “유족에 대한 깊은 애도를 표하면서 철저한 조사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5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