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경찰에 신고한 ‘티아라 지연’이 그동안 스토커에게 살해협박 받은 내용

1-KBS-2-TV-2019-8-1-1
뉴스1

“오늘이 마지막 밤이다” ‘티아라’ 출신 지연이 신원불명의 스토커에게 받은 협박 문자다. 이 스토커는 최근 수차례 협박성 메세지를 보내며 지연을 위협하고 있다.

24일 지연 측은 ‘디스패치’와의 전화통화에서 “한 스토커가 최근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각종 SNS를 통해 지연에게 살해 협박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2
인스타그램

스토커는 지연에게 영문 메시지를 보냈다. “오늘이 마지막 밤이다”, “난 서울이다”라며 협박했다. 심지어 흉기 사진에 “날카롭지 않느냐”는 내용까지 적었다.

현재 스토커의 트위터 계정은 팬들의 신고로 인해 정지된 상태다. 곧바로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들어 지연에게 협박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3
인스타그램

소속사 측은 금일 서울 성동경찰서에 스토커에 대한 정식 수사를 의뢰했다. 관계자는 “지연이 공포에 떨고 있다. 방에서 나오지도 못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더 이상 참을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선처 없이 모든 법적인 수단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9-61-MC
뉴스1

이에 소속사는 현재 모든 증거를 수집 중에 있으며 지연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 요청을 한 상황이다.

지연은 2009년 그룹 티아라 멤버로 데뷔한 지연은 솔로 가수로도 활동했다. 드라마 ‘공부의 신’(2010), ‘드림하이 2’(2012), ‘너의 노래를 들려줘’(2019) 등을 통해 배우로도 활동하고 있다.

1-1-KBS-2-TV-2019-10-6-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