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150명 ‘딥페이크 성착취물’ 만든 10대들의 황당한 이유

1
뉴스1

연예인이나 일반 여성의 얼굴을 합성한 ‘딥페이크’ 성착취 영상물을 SNS 상에서 유통시켜 용돈을 벌었다는 10‧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5일 부산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성폭력처벌법위반 혐의로 A(18)군 등 10대 2명을 구속하고, 같은 혐의로 B(10대)군 등 10~20대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2
전북경창청 페이스북

또 유포자에게 판매 서버를 임대해준 업자 C(20대)씨도 함께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군 등 2명은 지난해 12월 트위터 등 SNS를 통해 K-POP 가수 150여 명의 얼굴을 합성한 ‘딥페이크’ 사진과 성착취 영상물을 판매해 130만원 상당의 수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3
뉴스1

‘딥페이크’는 인공지능(AI)을 이용해 특정 인물의 얼굴 등을 영상에 합성한 편집물을 뜻한다. 그러나 성인 비디오(Adult Video·AV)에 여성 연예인이나 일반인 얼굴을 합성하는데 악용돼 디지털 성범죄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학교를 자퇴한 A군 등 2명이 SNS상에 유통한 딥페이크 사진은 모두 3309건, 일반 성착취 영상물은 1만1373건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4
뉴스1

나머지 유포자 3명은 수익이 A군만큼 많지는 않았지만, 이들 역시 각각 지난 1~2월 트위터 등 해외 SNS를 통해 국내 유명 가수 등의 얼굴을 합성한 사진을 판매해 수만원 상당의 수익을 낸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10대인 B군은 지난달 연예인뿐만 아니라 일반인 9명의 얼굴을 합성한 사진을 판매하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5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