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동석 송년회다” 폭행교사 부인한 승리, 술집 CCTV 공개

9-6-5-1-2020-3-9-1
뉴스1

술자리 시비에 조폭을 동원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그룹 빅뱅 출신 승리가 특수폭행교사 혐의를 부인한 가운데, 사건 발생 당시의 CCTV 영상이 공개됐다.

26일 경인 용인시 소재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는 승리의 군사재판 11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공판에서는 승리의 특수폭행교사혐의와 관련해 사건 당시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술집 안팎의 모습을 담은 CCTV 영상이 공개됐다.

28-YG-28-29-2019-8-28-1
뉴스1

군 검찰에 따르면 승리는 지난 2015년 12월 30일 서울 강남의 한 포차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중 자신이 있던 방 문을 열어본 손님과 시비가 붙었다.

이 가운데 또 다른 손님과 시비가 붙어 다툼이 일어나자 분노한 승리는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등이 포함된 단체채팅방에 이 사실을 알렸고 유인석은 자신이 알고 지내던 모 폭력단체 조직원을 불렀다.

28-YG-28-29-2019-8-28-1
뉴스1

해당 조직원들은 피해자들을 주점 뒷골목으로 불러 욕설을 하고 휴대폰을 빼앗기 위해 팔을 잡아당기는 등 위협적인 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공개된 1시간 20분 분량의 CCTV 영상에서는 승리가 해당 포차의 룸에서 한 여배우와 단둘이 이야기를 나누던 중 A씨가 방문을 열어보는 모습이 담겼다.

28-YG-28-29-2019-8-28-1
뉴스1

A씨는 승리와 악수를 나누고 인사를 한 뒤 방을 나섰고, 이어 정준영 최종훈 유인석 등이 차례로 도착한다.

A씨와 시비가 붙었던 또 다른 손님 B 씨가 포차 복도에서 승리 측과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도 담겼다.

한편 이날 오후 치러지는 승리 공판에는 ‘버닝썬’ 단톡방 멤버인 가수 정준영이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14-2019-03-14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