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주는 일하기 싫다며 사라졌다” 에이프릴 예나 친언니가 밝힌 입장문

1
네이트판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 측이 왕따 피해를 폭로한 가운데 양예나 친언니가 이를 전면 반박했다.

1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에이프릴 멤버 예나 친언니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2
네이트판

작성자 A씨는 자신을 ‘에이프릴’ 양예나 언니라고 소개했는데 그는 따돌림 피해를 주장한 최초 폭로 글과는 상반된 정황을 서술했다.

그는 “그 친구(이현주)의 다소 감정적인 언행은 동료들에게 또 다른 짐이었다”면서 “몸이 좋지 않다며 안무 연습을 빠지고 숙소에 들어오지 않는 날들이 늘어나자 멤버들은 자주 불안해했다”고 덧붙였으며 특히 A씨는 이현주의 탈퇴 원인이 타 멤버들이 아닌 본인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3
네이트판

그는 양예나의 이름이 나란히 게재된 주민등록등본 일부를 첨부, 신빙성을 높였다.

앞서 지난달 28일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 남동생은 네이트판을 통해 왕따설을 제기한 바 있다.

29-VR-2021-VENTA-X-VR-XR-CONCERT-2021-1-29-1
뉴스1

그룹 탈퇴를 결정하게 된 배경에 따돌림 및 괴롭힘이 있었다는 내용의 글은 이후 일파만파 번졌는데 이현주 지인이라고 밝힌 네티즌들이 추가 증언을 내놓으면서 논란이 계속됐다.

이에 ‘에이프릴’ 소속사 DSP엔터테인먼트는 “당시 정황이나 상황 판단으로는 어느 누구를 가해자나 피해자로 나눌 수 없는 상황임이 분명하다고 판단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으며 또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게재 및 이를 유포하는 행위뿐만 아니라 일부 커뮤니티에 게재되고 있는 근거 없는 합성 사진에 대해서는 강경한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못 박았다.

29-VR-2021-VENTA-X-VR-XR-CONCERT-2021-1-29-1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