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빠가 누군지 알아?” KTX서 햄버거 못 먹게 하자 행패부린 여성

1
채널A

KTX 객실 내에서 한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음식물을 섭취하고 이를 지적하자 욕설 등을 퍼부으며 행패를 부린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KTX 무개념 햄버거 진상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남편과 KTX를 타고 가는데 동대구역에서 어떤 젊은 여자가 타더니 엄청 큰소리로 통화했다. 잠시 후 마스크를 내리고 초코케잌을 먹더라”며 “승무원이 여기서 드시면 안 된다고 마스크를 올리라 했더니 들은 척도 안했다. 승무원도 어이가 없어서 그냥 가더라”고 설명했다.

2
채널A

글쓴이에 따르면 여자는 잠시 후 아예 마스크를 벗고 햄버거를 먹었다. 밀폐된 공간에 햄버거 냄새가 진동을 하자 참기 힘들었던 글쓴이는 대중교통시설이니 통로에서 음식을 먹어달라고 여성에게 요구했다고 말했다.

3
채널A

그러자 이 여성은 글쓴이에게 “내가 여기서 먹던 말던 네가 무슨 상관이냐”며 “천하게 생긴 X이 우리 아빠가 누군 줄 알고 그러냐. 너 같은 거 가만 안둔다”고 협박했다. 핸드폰으로 글쓴이의 사진도 찍었다.

글쓴이는 “당신 아빠가 누구던간에 개인차를 타지 않는 이상 질서를 지켜라. 아버지가 누구던 지금 이시국에 열차 내에서 마스크를 벗고 음식을 먹으라 가르치냐”고 지적했다.

4
채널A

이에 여성은 “없는 것들이 화가 가득 차서 있는 사람한테 화풀이 한다. 생긴 것 좀 봐라. 진짜 없이 생겼다”며 욕설을 퍼부었다.

누리꾼들은 “부끄러움을 모르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 “정상이 아닌 게 확실하다”는 등 여성의 행패에 눈쌀을 찌푸렸다.

5
채널A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