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값 모조리 계산하는 ‘골든벨’ 울린 남성 알고보니 음주운전에 금고털이범?

1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 해운대에에서 음주 난폭운전을 하다 경찰에 잡힌 30대가 알고 보니 서울 강남의 한 헬스장에서 1억원이 든 금고를 통째로 훔친 절도범으로 드러났다.

2일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음주운전 혐의로 A(30대)씨를 현행범으로 붙잡아, 서울 강남경찰서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A씨는 앞서 강남의 한 헬스장에서 1억원이 든 금고를 훔친 혐의 등으로 이날 서울에서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있다.

2
뉴스1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전 2시 33분 해운대구 좌동 장산역 사거리에서 보행자들이 걷고 있는 가운데, 한 음주차량이 난폭운전을 하고 있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으로 출동한 해운대서 좌동지구대 경찰관들은 현장에서 면허 취소 수 준상태로 음주운전을 하던 A씨를 현행범으로 붙잡아 지구대로 동행했다.

A씨는 경찰 기초조사에서 ‘금고’, ‘조사’, ‘형사’, ‘네이버 검색 1위’ 등을 횡설수설했고, 이를 수상히 여긴 경찰관들이 인터넷 검색을 했다.

3
뉴스1

그 결과 경찰은 A씨가 앞서 지난달 25일 오전 5시쯤 서울 강남구 B헬스클럽에서 수표와 현금 등 1억 원가량이 들어 있는 금고를 절취한 사건의 주범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조사결과 A씨는 범행 후 부산으로 도주했고, 훔친 현금을 유흥비로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4
뉴스1

특히 가게 손님들의 술값을 모조리 계산하는 이른바 ‘골든벨’을 울리는 모습을 SNS에 게시하는 대범함까지 보이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해운대경찰서는 부산에 출장 중인 강남서 수사팀에 A씨를 인계했다.

A씨는 특수절도 혐의로 2일 서울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있다.

5
뉴스1

[제보 및 광고 문의 sm@cmmkt.co.kr]
[컨텐츠 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