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나빌레라’ 박인환-나문희-홍승희, ‘송강 콩쿨’ 위한 특급 케어! 박인환家 총 출동!

Kakao-Talk-20210406-152446497
tvN ‘나빌레라’

tvN ‘나빌레라’ 송강이 콩쿨 본선을 앞둔 가운데 박인환, 나문희, 홍승희가 그를 위한 특급 케어를 시작해 이목이 집중된다.

tvN ‘나빌레라’(연출 한동화/극본 이은미/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더그레이트쇼)는 나이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 ‘덕출’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 ‘채록’의 성장을 그린 사제듀오 청춘기록 드라마. ‘나빌레라’ 측은 6회 방송에 앞서 6일(화), 송강(채록 역)의 콩쿨 준비를 위해 매니저 박인환(덕출 역)은 물론 나문희(해남 역)와 홍승희(은호 역)까지 나선 스틸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5회 방송에서 채록(송강 분)은 방황하던 마음을 다잡고 발레 콩쿨에 몰두해 본선을 통과했고 이 소식을 들은 매니저 덕출(박인환 분), 아버지 무영(조성하 분)도 함께 기쁨을 나눴다. 그러나 방송 말미에서 학창시절부터 채록과 깊은 악연으로 얽힌 호범(김권 분)이 채록과 마주하면서 절정의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6일(화) 박인환과 나문희가 송강 혼자 사는 집에 찾아간 스틸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된다. 일전에는 송강을 집에 초대해 보양식을 대접했다면, 이번엔 푸짐한 도시락과 함께 직접 송강을 찾아간 것. 특히 나문희는 끼니를 라면으로 때우는 송강에게 따뜻한 밥상을 차려주고, 텅 빈 냉장고를 반찬으로 꽉 채워주는 등 ‘남편 발레 스승’을 위한 특급 케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사람의 온기와 웃음으로 가득 찬 자취방이 낯선 송강은 밥을 먹으면서도 얼떨떨함을 지우지 못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또 다른 스틸에서는 홍승희가 송강 전담 로드 매니저로 변신해 기대를 높인다. 박인환이 손녀 홍승희에게 직접 송강의 발레 스튜디오 출퇴근을 부탁한 것. ‘붕붕이’에 탄 송강을 향해 환하게 웃어 보이는 박인환과, 그의 과보호에 말문을 잃은 송강의 표정이 대비를 이루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이에 홍승희는 수준급의 운전 실력으로 송강의 출퇴근길을 완벽하게 사수했다는 후문. 송강의 콩쿨을 위해 발 벗고 나선 박인환, 나문희, 홍승희의 매니저 생활은 오늘(6일) 방송되는 ‘나빌레라’ 6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tvN ‘나빌레라’ 제작진은 “홀로 콩쿨 출전 준비를 하는 송강의 곁에 든든한 응원단이 함께하게 된다. 송강이 박인환家의 케어를 받고 콩쿨에서 입상할 수 있을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나빌레라’ ‘나빌레라’ 6회는 오늘(6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