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팝 장인’ 뮤지X스페이스카우보이, 이번엔 뉴 잭 스윙이다…오늘(2일) ‘해줄래’ 발매

그룹 유니버시티(University, 뮤지와 스페이스카우보이)가 미니앨범을 발표한다.

유니버시티는 2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미니앨범 ‘1st class’를 발매한다.

이번 새 미니앨범 ‘1st class’는 유니버시티가 지난 5월 다이나믹듀오 개코와 함께한 재즈 힙합(Jazz Hiphop)인 싱글 ‘야반도주’에 이어 약 한 달 만에 발매하는 앨범이다. ‘정리해’, ‘해줄래’, ‘신기해(feat. X.Q)’, ‘야반도주(feat. 개코)’, ‘ALL Blue’까지 트렌디한 감성으로 가득 채운 5곡이 수록됐다. 특히 기존의 시티팝과는 또 다른 장르로 대중에게 신선한 음악을 선물할 계획이다.

타이틀곡 ‘해줄래’는 뉴 잭 스윙(new jack swing) 장르의 곡으로 사랑하는 너에게만 해주고 싶은 일들에 대한 내용을 담은 곡이다. 경쾌한 사운드가 돋보이는 동시에 뮤지의 보컬과 스페이스카우보이의 토크박스 연주까지 더해져 화려한 분위기가 특징이다.

특히 ‘해줄래’ 뮤직비디오는 댄서 제이블랙의 아내이자 유명 댄서인 마리가 참여해 완성도를 높여 화려한 영상미까지 느낄 수 있다.

유니버시티는 지난 5월 뮤지와 스페이스 카우보이가 결성한 그룹이다. 두 사람이 가장 많은 영감을 받았던 대학시절의 감성을 표현한 음악을 펼치고 있으며, 시티팝과는 또 다른 분위기의 음악을 선보이며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고 있다.

두 사람은 뮤지의 솔로 앨범을 비롯해 유키카의 ‘애월’과 김아름 ‘Aqua’(아쿠아)의 프로듀서로 참여하며 시티팝의 선두주자로 자리 잡는가 하면, 스페이스카우보이는 걸그룹 러블리즈와 여자친구, 엄정화, 수지, 슈퍼주니어 등 다양한 가수의 앨범 프로듀서로 활약한 바 있다.

앞으로도 유니버시티는 다채로운 음악을 통해 한계 없는 장르 소화력을 뽐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