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우영 “‘우리집’ 대신 2PM집으로 초대하고파”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2PM 준호가 28일 오후에 진행된 정규 7집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PM은 2021년 3월 준호의 전역을 마지막으로 군백기를 마친 여섯 멤버는 약 5년 만에 전 세계 팬들 곁을 찾는다.

이 날 우영은 처음으로 자작곡이 타이틀곡으로 선정된 데 대해 우영은 먼저 멤버들과 회사 직원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고, 이어 “믿고 따라와 주는 걸 보면서 ‘내가 이 사람들을 위해서 정말 최고의 결과물을 만들어내야겠다’는 절실함을 갖고 끝까지 노력하게 되더라”고 밝혔다.

끝으로 이번 앨범으로 거두고 싶은 성과를 물었다. 이에 대해 준케이는 “신곡 ‘해야 해’를 통해 ‘우리집’에 못 오셨거나 누구 집에 갈지 아직 못 정하신 분들을 2PM 집으로 초대하고 싶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 ‘MUST’는 제목 그대로 ‘꼭 들어야만 하는 앨범’을 목표로 멤버들이 작품 전반 기획에 적극 참여했다. 역주행 열풍을 이끈 ‘우리집’을 작사, 작곡한 JUN. K(준케이)를 필두로 우영과 택연이 수록 10곡 중 7곡의 크레디트에 이름을 올렸다. 2PM만이 구현 가능한 유혹적인 ‘K-섹시’ 분위기는 물론 로맨틱하고 서정적인 감성까지 다채롭게 담았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