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군백기 끝에 더욱 성숙한 모습으로 돌아온 2PM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2PM이 28일 오후에 진행된 정규 7집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PM은 2021년 3월 준호의 전역을 마지막으로 군백기를 마친 여섯 멤버는 약 5년 만에 전 세계 팬들 곁을 찾는다.

이날 2PM 멤버들은 “완전체 컴백은 팬들과 함께 했던 약속이었고 팬들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 5년이라는 시간이 길었지만 막상 무대에 서려고 하니 엊그제 활동했던 것 같은 기분도 든다. 좋은 긴장감으로 활동에 임하겠다”라며 “팬들께서 정말 오래 기다려주셨고 응원 많이 해주셨는데 다시 돌아온다는 약속을 지킬 수 있어서 기쁘고 설렌다”라고 말했다.

또한 2PM은 ‘우리 집’의 역주행 이슈에 대해서도 언급하는 모습을 보였다. 멤버들은 “‘우리집’의 역주행은 기적과 같은 일”이라고 입을 모았고 “직접 팬들이 저희의 모습을 찍어서 올려주시고 그 영상도 사랑해주셔서 ‘누구 집에 가야 할까’에 대해 이슈가 생길 정도로 많은 관심을 보여주셔서 감사드렸다”라며 “이번 ‘해야 해’ 앨범을 준비하며 큰 부담없이 탄력을 받아서 맞이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번 ‘MUST’는 제목 그대로 ‘꼭 들어야만 하는 앨범’을 목표로 멤버들이 작품 전반 기획에 적극 참여했다. 역주행 열풍을 이끈 ‘우리집’을 작사, 작곡한 JUN. K(준케이)를 필두로 우영과 택연이 수록 10곡 중 7곡의 크레디트에 이름을 올렸다. 2PM만이 구현 가능한 유혹적인 ‘K-섹시’ 분위기는 물론 로맨틱하고 서정적인 감성까지 다채롭게 담았다.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마지막으로 2PM은 이루고 싶은 것에 대해 “‘해야 해’를 통해 ‘우리 집’에 못 오신 분들이 2PM의 집으로 초대할 수 있게끔 하고 싶다. 5년 만의 컴백이라 많은 것들이 변했고 저희를 모르는 분들도 계실 텐데 우리가 어떤 팀이고 각자 가진 색깔 등을 모두 알게 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