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세븐틴, 하이브 레이블 “악플러 선처 없다”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세븐틴’ 등이 소속된 하이브 레이블이 악성 게시물에 대한 강경한 법적 대응 입장을 밝혔다.

하이브 자회사인 빅히트 뮤직과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빌리프랩은 29일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각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성 게시물 관련 법적 대응 진행 상황을 전했다.

빅히트 뮤직에는 방탄소년단,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에는 세븐틴, 뉴이스트, 빌리프랩에는 엔하이픈 등이 소속돼 있다.

빅히트 뮤직은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악의적 비방 등을 담은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대상으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며 “단순 의견 표출을 넘어 사회적으로 용인되지 않는 수준의 악성 댓글, 게시물 등을 지속적으로 작성하거나 유포한 이들을 대상으로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 등 혐의로 고소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어 “기존 고소건 중에 최초 고소장 접수 후 다음 해에 피의자 소재 불분명으로 기소중지됐으나 약 1년 후 피의자 소재지가 다시 밝혀지며 보완수사 요구 처분이 결정된 사례가 있었다”며 “또한 형사 처분이 완료된 건에 대해서는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를 접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당사는 끝까지 악성 게시물 작성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피의자 신원 확보 및 수사 기밀 유지를 위해 그밖에 구체적인 과정이나 진행 상황을 공개하기 어려운 점 양해 바란다”고 전했다.

또 “앞으로도 악성 행위자들이 강력한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엄중히 조치를 취할 것이고 기존과 마찬가지로 어떠한 경우에도 합의나 선처는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도 같은 내용을 공지하며 “이번 고소 대상에는 비로그인 형태로 게시물을 작성한 이용자들도 포함되며, 증거를 남기지 않기 위해 작성 후 곧바로 삭제했더라도 실시간 모니터링으로 해당 게시물을 수집해 수사기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증거 수집을 어렵게 하기 위해 교묘한 방법으로 악성 게시물을 남기거나 수사에 일부러 혼선을 주는 행동시 더욱 엄중하고 강력히 조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빌리프랩 역시 명예훼손,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 비방 등 행위에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선다며 적극적인 제보를 요청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광고문의 sm@cmmkt.co.kr]
[콘텐츠관련 문의 sm@cmmk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