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로 소통+감동+기부…박세리X김종국X양세찬의 ‘세리머니 클럽’ 

박세리, 김종국, 양세찬이 골프 예능으로 뭉쳤다.

30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회원모집-세리머니 클럽’(이하 ‘세리머니 클럽’) 제작발표회에 성희성CP, 소수정PD, 박세리, 김종국, 양세찬이 참석했다.

‘세리머니 클럽’은 골프에 기부를 더한 신개념 골프 예능 프로그램이다. 골프 레전드 박세리와 근육 천재 김종국, 개그계의 숨은 골프 고수 양세찬이 골프 동호회를 결성한다는 독특한 콘셉트로, 연예인뿐만 아니라 방송에서 보기 힘들었던 사회 각계각층의 인물들이 매회 게스트로 초대돼 신선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날 성희성 CP는 “방송은 오늘 되지만 기획과 박세리 감독님의 섭외를 시작한 건 올 초부터였다. 여러 예능 소재를 찾다가 골프가 많은 대중들에게 관심을 받고 붐이 일며 여러 사람이 즐기는 스포츠가 된 상황에서 예능 소재로 하는 것도 시기적으로 적절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예능 PD들 사이에서 여러 스포츠를 소재로 해서 예능프로그램을 기획하고 만든 적은 많지만 골프는 이제까진 없었다. 이미 여러 사람들이 즐기는 스포츠였지만 시기적으로 일부만 즐기는 스포츠가 아닐까라는 이야기, 견해도 있었다. 근래 들어 타이밍이 지금은 좋은 것 같긴 하다. 골프라는 소재를 전면에 등장시켜서 또 다른 전에 볼 수 없었던 이야기들과 웃음을 전할 수 있는 좋은 소개가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해서 골프를 소재로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골프 하니까 역시 박세리 감독님을 빼놓고는 생각할 수가 없더라. 처음부터 중심축에 박세리 감독님을 염두에 두고 만든 기획이었다. 박세리 감독님이 섭외가 안 되면 못할 기획이었다. 사실 올 초부터 삼고초려해 모셨다. 정말 공을 많이 들였다. 처음 계속 제안을 드렸을 때 ‘골프라면 지긋지긋하다 평생 쳤는데 방송에 나가서 또 채를 잡아야 되냐’ 말씀하셨는데 애증 같은 게 느껴졌다. 그런 모습에서 함께 하면 재밌겠다, 이전 예능에서 볼 수 없었던 또 다른 재미와 유쾌한 웃음을 전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수 있겠다 확신을 하게 돼 기획, 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기부금은 제작비에서 나가게 된다고.

소수정 PD는 “세계 골프의 전설이신 박세리 씨께서 아마추어들과 같이 골프를 치면 어떤 모습일까에서 시작한 프로그램”이라며 “비유를 하자면 메시가 조기축구 회장이 됐다 그런 것처럼 골프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굉장히 많은데 다양한 분야에 계신 분들이 박세리 씨와 골프를 친다면 너무 재밌을 것 같다는 생각을 가질 것 같아서 박세리 씨가 동호회장이 되시고 그걸 받쳐주시는 김종국 총무님이랑 양세찬 부회장님 세 분이 동호회를 만들어나가는 이야기, 거기에 새로운 사람들이 매번 와서 그 사람들과 골프를 치며 친해지고 그 사람들이 살아온 이야기도 듣고 골프를 통해서 미션을 해 기부를 하는 그런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박세리는 김종국, 양세찬과의 호흡에 대해 “너무 재밌었다. 아무래도 저의 직업이었다 보니까 나가면 아무리 은퇴했다고 해도 아직까진 내려놓지 못했던 상황이니까 그게 저한테는 받아들이기 쉽지 않았다. 그러다 보니까 나가서 혼자 예민해지는데 두 분이 옆에서 잘 맞춰줬다”며 “아니다 내가 맞췄구나 샷은”이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김종국이 “회장님은 샷을 맞춰주시고 우리는 분위기 맞춰주고”라며 장단을 맞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