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이미테이션’ 정지소-이준영, 이별 후에도 서로 향한 사랑ing!

KBS2 ‘이미테이션’ 정지소와 이준영이 안타까운 이별 후에도 서로를 향한 사랑을 계속 이어갔다.

지난 2일(금) 방송된 KBS 2TV 금요드라마 ‘이미테이션’(감독 한현희/작가 김민정, 최선영/제작 히든시퀀스/기획 카카오엔터테인먼트, KBS) 9화에서는 마하(정지소 분)와 권력(이준영 분)이 안타까운 이별 후 서로를 잊지 못하는 모습이 그려져 관심을 모았다.

권력은 마하를 지키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이별 통보를 전했고, 이를 받아들인 마하는 오랜 팬으로서 언제나 응원하겠다고 씩씩하게 대답했다. 그러나 아무렇지 않은 척했던 마하는 권력과 멀어지자 참았던 눈물을 터트리며 오열해 시청자들까지 울컥하게 했다. 이에 권력 또한 마하가 일부러 더 씩씩한 척하는 것을 눈치채고 가슴 아파했다.

이후 마하는 ‘티파티’ 현지(임나영 분)와 리아(민서 분)에게 권력과의 이별을 알렸지만, 오히려 현지와 오해의 골이 깊어지고 말았다. 현지가 그동안 마하, 권력의 관계를 걱정해왔던 자신의 마음과, 짝사랑으로 가슴 아파했던 유진(윤호 분) 생각에 참았던 울분을 터트린 것. 곧 현지의 마음을 알게 된 마하는 현지와 오해를 풀고자, 앞서 유진이 자신에게 연습생 때부터 이어진 짝사랑을 정리했다며 이젠 현지에게 다가가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던 사실을 전했다. 또한 유진은 자신 때문에 속상해했던 현지에게 진심으로 사과하며 데이트를 신청했고, 이를 받아들인 현지는 마하와도 다시 화해하며 훈훈한 팀워크를 이어갔다.

이 가운데 마하와 권력은 이별 후 서로를 향한 그리움으로 힘겨워했다. 이에 권력은 마하와 데이트했었던 소품 창고에서 즐거웠던 추억을 회상하던 중, 현오(이수웅 분)가 전 여자친구에게 막말을 하는 것을 목격했다. 이를 듣고 분노한 권력은 현오와 실랑이를 벌였고, 순식간에 권력과 현오가 여자 한 명을 두고 싸웠다는 루머가 퍼지기 시작했다. 이 루머는 곧 마하의 귀까지 들어가고 말았고, 이에 마하는 권력을 향한 걱정으로 안절부절못하며 불안해했다.

한편 오해를 풀고 더욱 사이가 돈독해진 티파티는 순탄한 성공가도를 달리기 시작해 눈길을 끌었다. 생애 첫 정산을 받게 된데 이어, 티파티의 매니저가 된 고바위(남정우 분)가 인터넷에 올린 티파티의 전신 오메가쓰리의 ‘Call Me’ 안무 영상이 인기를 끌며 노래가 역주행하기 시작한 것. 믿을 수 없는 현실에 울컥한 티파티는 멤버들끼리 조촐한 파티를 하며 행복해했고, 가파른 성장곡선을 그리게 된 티파티의 앞날에 시청자들의 응원이 이어졌다.

그런가 하면 방송 말미, 마하와 권력이 촬영장에서 재회하는 장면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했다. 마하와 리아가 뜨거운 인기 속에 인기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 가운데, 이날 녹화에 권력을 포함한 샥스, 라리마, 스파클링까지 총출동한 것. 이에 아직 서로를 향한 마음이 남아있는 마하와 권력이 서로를 정면으로 마주한 장면이 엔딩을 장식하며 텐션을 끌어올린 바,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에 ‘이미테이션’ 9화 방송 직후 각종 SNS, 커뮤니티에서는 “마하랑 권력 그냥 다시 사귀게 해주세요”, “마하 오열하는 거 맴찢”, ”유진이랑 현지도 잘 어울린다”, “티파티 대박나자! 멤버들 감격하는 거 찡하네”, “엔딩 대박이다. 마하 권력 역시 비주얼 케미 짱” 등의 댓글이 이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