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에 코로나19 확진자 첫 발생

코로나19가 지난해 국내에 유입된 이후 처음으로 청와대에 확진자가 발생했다.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행정관 한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배우자의 발열 증상으로 재택근무 중 검사를 받고 오늘 확진자로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청와대 내부 확진자 발생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확진된 행정관과) 대통령 접촉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 행정관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상태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청와대를 경비하는 서울경찰청 101경비단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적은 있지만 이들은 청와대가 아닌 경찰 소속이었다.

청와대는 확진 통보를 받은 직원이 근무한 공간에 대한 출입제한 및 방역 조처를 하고, 동일 공간에서 근무한 전 직원이 검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 브리핑룸과 기자실이 있는 춘추관도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따라 12일부터 폐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