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현·우효광 측 “불륜 아니다, 지인 모임서 생긴 해프닝”

배우 추자현의 남편인 중국 배우 우효광의 불륜 의혹이 제기됐다. 하지만 소속사는 “지인들과 있었던 해프닝”이라고 설명했다. 

15일 중국 매체 소후연예는 우효광이 최근 늦은 오후에 술자리를 가진 후 차 안에서 다른 여성을 무릎에 앉히는 영상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효광은 늦은 밤 술집에서 나와 한 여성과 함께 차를 타고 떠났다. 우효광은 여러 남성과 자동차를 타고 이동하려는 과정에서 한 여성의 차량 탑승을 도왔다.

차량 탑승 후 우효광은 여성을 자신의 무릎 위에 앉혔고, 여성은 무릎에 앉아 스마트폰을 보며 미소를 지었다.

영상이 공개된 후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 불륜 의혹이 제기됐다. 한 네티즌들은 추자현이 지난 6월까지 중국 SNS 라이브 방송에서 우효광을 언급한 것을 지적하며 두 사람 사이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추측했다.

추자현과 우효광은 지난 2015년 열애를 인정하고 2017년 혼인신고를 마쳤다. 2018년에 아들을 얻었으며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결혼생활을 공개한 바 있다.

이 영상이 화제가 되자 이날 오후 BH 엔터테인먼트 측은 우효광의 영상이 “지난 5월 지인들과의 모임 후 귀가 과정에서 있었던 해프닝”이라고 해명했다.

소속사 측은 “영상에 등장하는 분들은 가족끼리도 왕래하는 감독님과 친한 동네 지인분들”이라며 “아무리 친한 지인이어도 오해를 살 만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서는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