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설명하고, 지시하고, 호소하고… 3人 3色 프로들의 ‘말.말.말’

각자의 분야에서 최고의 프로로 손꼽히는 안지수, 문지훈, 이경민의 하루가 그려진다.


17일(오늘) 밤 9시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연출 정겨운)에서 패션 MD 안지수, 5성급 호텔 셰프 문지훈, 형사사건 전문 변호사 이경민이 ‘말’을 무기로 밥벌이에 임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먼저 대한민국의 패션 트렌드를 선도하는 패션 MD 안지수는 사내 최연소 팀장이자 워킹맘으로서 놀라운 능력치를 보여준다. 헤어부터 패션까지 범상치 않은 스타일로 시선을 장악한 그녀는 개성 넘치는 팀원들과 함께 런웨이를 방불케 하는 사무실 풍경을 보여준다. 신상품 발굴과 자체 브랜드 상품 기획, 매출 확인까지 폭넓은 업무를 소화하는 안지수는 “MD는 사실 ‘뭐든지 다 한다’의 약자”라며 우스갯소리를 하기도.  또한 안지수는 실적 하락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팀장다운 카리스마를 발산, 팀원들의 전투력(?)을 상승시킨다. 이후 무려 4차례에 걸쳐 이어진 미팅에서는 노련한 영업 수완을 자랑하기도. 그녀는 자체 브랜드 매장과 사무실을 오가는 고된 일정 속에서도 생후 9개월 된 딸아이의 사진을 보며 힘을 내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빈틈없이 바쁜 하루 끝에 ‘칼퇴’까지 사수하는 능력자 안지수의 밥벌이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다음으로 5성급 호텔 셰프 문지훈은 드라마보다 더 흥미로운 주방의 민낯을 보여준다. 그는 27세의 어린 나이에도 팀장급 셰프로 근무, 해외에서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분주한 주방을 진두지휘한다고. 또한 요리, 팀원들의 업무 분담, 음식 관리와 감독, 플레이팅까지 책임지는 진정한 멀티맨의 면모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문지훈은 목이 아프도록 열정적으로 일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단 1분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 까다로운 음식들을 만들고, 불 앞에서 일하고 칼을 다루는 직업인 만큼 주방이 바빠질수록 그의 언성도 덩달아 높아진다. 후배들의 환청을 유발할 정도로 180도 달라지는 문지훈의 변화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형사사건 전문 변호사 이경민은 의뢰인의 인생을 지켜주겠다는 사명감과 함께 하루를 시작한다.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도착한 그는 재판이 시작되기 직전까지 연습에 연습을 거듭하며 완벽한 변론을 위해 노력하는 베테랑 변호사의 면모를 보인다고. 이경민은 사무실에 산더미처럼 쌓인 서류들을 꼼꼼히 검토하는 것은 물론, 기일표에 일정을 빠짐없이 기록하는 등 치열한 직장생활을 공개한다.


그런가 하면 이경민에게 면담을 요청한 의뢰인의 소름 끼치는 스토킹 피해 의심 사건에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한다. 그는 의뢰인을 향해 진심 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으며, 사건을 해결하기 위한 열의를 드러낸다고. 책임감과 정의감이 넘치는 이경민만의 밥벌이 일기가 기다려진다.


이렇듯 방송 최초 밥벌이 브이로그 형식으로 다양한 분야의 직장생활을 그려내며 알찬 재미를 전하고 있는 ‘아무튼 출근!’은 17일(오늘) 밤 9시에 방송된다.